MOON SICK

B. CUT 갤러리 기획 초대

KHO YOONSUK

The 8th Solo Exhibition

MOON SICK

B. CUT 갤러리 기획 초대

KHO YOONSUK

The 8th Solo Exhibition

2018. 9. 5 (수) — 10. 2 (화)

작가와의 대화
9. 12(수)|
07:00 p.m.

관람시간
월 ~ 토11:00 a.m. – 06:00 p.m.
수요일  |02:00 p.m. – 06:00 p.m.
(일요일, 공휴일, 추석연휴 22~25 휴무)

B. CUT

비컷 갤러리

서울시 서대문구 연희로 11라길 1F

Open Hour
월-토 11:00-18:00
(수 14:00-18:00)

기 사 보 기 | 법보신문

 

준비는 된 걸까
누군가 보고 있을까
위험한 일을 하자
태어날 때부터 똑같은 병이구나
위험한 일을 하자
달이 보고있지만

– 星野 原 <Moon Sick> 중에서 –

 

MOON SICK
득의망상 得意忘象
(뜻을 얻었으면 상을 버려라)

9월 B.CUT 비컷 갤러리 展은 고윤숙 작가의 개인전으로 감상자들과 만납니다. 작가에게 작 업을 한다는 것은 미지에 대한 탐험이고 전시는 그 과정에서 배운 결과물을 매체를 통해 보여주는 것이라 생 각합니다. 그래서 2014 년 9 월 첫 전시를 시작으로 마흔아홉 번째 전시를 진행해 오면서 많은 즐거움이 있었 지만 작가가 공부한 것을 배울 수 있었던 것이 가장 큰 기쁨이었습니다. 그 점에서 서양화가이면서 각종 서예 대전에서 수상한 서예가이기도 한 고윤숙 작가의 질문을 던지는 작업은 보다 역동적으로 사유할 수 있는 9월 을 만들어주리라 봅니다.

展은 기존의 완결된 목적성을 갖춘 전시와는 달리 서양화와 서예를 동시에 작업하고 있는 작 가의 고민과 방향성에 대한 탐구를 보여주는 전시입니다. 캔버스에 서예 붓의 운동성을 접목시켜 다양한 재 료로 각 매체가 가지고 있는 특성을 결합하고, 혹은 와해하면서 부단하게 새로운 곳으로 향하고 있는 그의 작 업은 방향성에 있어서는 동양의 미학에 더 많이 기대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특히 작가가 메모해 둔 글을 보면 작업의 방향성이 분명히 보입니다. 그중에서 동양화 화론인 <익주명화록>에서 발췌한 글을 살펴보겠습 니다. “작업을 하면서 잣대에 맞게 그리려고 하는 것을 졸렬히 여기고, 채색에 몰두하는 것을 비루하게 여긴 다. 필획은 간략하지만 형을 갖추고 있으니, 이는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것이다. 그것은 예상을 초월한 것이어 서 모방하여 본뜰 수 없다. 이를 평하여 이르길 일격(逸格)이라 한다.” 그뿐만 아니라, 삶을 관조하며 ‘무엇’으 로부터 해방인지를 되묻고, 활달한 생명으로서 작업을 대하는 작가의 태도는 불학(佛學)과도 무관하지 않음 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방향성과 태도가 작가의 고민을 덜어줄 수는 없었을 것입니다. 서양화 와 서예가 만나는 작업은 매체의 특이성을 구별하는 것도 있지만 한번도 가본 적 없고 누구도 간 적 없는 미 지로 향하는 탐험이자 도전이기 때문에 무수한 질문을 피할 수 없습니다. 따라서 득의망상(得意忘象, 뜻을 얻었으면 상을 버려라)은 작가가 아직 닿지 못한, 지향하는 미지의 그곳일 것입니다.

나라는 존재에 대한 근원적 질문을 끊임없이 하는 것이 삶이라면 작가는 작업을 통해 질문하고 해석하여 삶 으로 드러내는 것이 작업하는 이유라고 합니다. 이러한 작가의 진지하고 성실한 태도는 지난 일여 년간 매 주 서예를 배우면서 보았기에 개인적으로는 전시를 통한 배움 외에 이미 많은 것을 고윤숙이라는 사람을 통 해 배우고 있습니다. 그리고 그 인연으로 전시까지 이어지는 귀한 선물까지 주었으니 작가는 작업의 이유를 착실히 실천하고 있는 셈입니다. 작업을 하면서 가지는 질문에 대한 답을 여전히 찾지 못했고 어쩌면 찾을 수 없다 해도 스스로의 삶이 바뀌고 주변을 바꿀 수 있다면 그의 작업은 이미 빛나고 있기에 작가의 삶과 유리된 작업은 줄 수 없는, 작가를 만나는 순간을 감상자 역시 가질 것으로 기대합니다.

– B. CUT 갤러리 큐레이터 이혜진 –

1. 질문하다.
동양회화와 서양회화를 구분 짓고, 교육과정에서의 전공과목을 구분짓는 가장 근본적인 차이, 그 특이성은 무엇일까? 회화로 국한시켜서 동양회화와 서양회화의 공통적인 요소들을 제외하였을 때, 무엇이 이것은 동양회화라고 구분 짓는 기준일까? 화가의 출생 국가 또는 화가의 작업의 공간적 구분은 아닐 것이다. 또는 형상이나 재료의 차이는 더더욱 아닐 것이다. 이미 동양화가의 재료는 전통적인 재료의 틀을 벗어난 지 오래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어떤 측면에서 ‘동양화’라고 규정지을 수 있는 것일까?

서예와 전각을 공부하면서, 새삼스럽게 이러한 질문들을 스스로에게 던지게 된다. 서예는 그 특성상, 오랜 시간 기본적으로 다섯 가지 서체를 두루두루 깊이 공부해야 비로소 그 세계의 문턱에 들어설 수 있기 때문에, 서예를 시작하는 단계에서는 수많은 오해와 실수를 연발할 수 밖에 없고, 그 수준만큼의 질문 밖에는 만들 수 없다.

서예는 보는 감상자에게 그 예술의 특이성을 감상하게 하는 측면도 또한 중요하게 다루어지지만, 그보다는 서예를 공부하는 사람 스스로 붓과 먹, 종이 등이 가지고 있는 특이성을 익히고 발견하여 그 세계를 확장시키는 즐거움을 몸소 체험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예술이라고 생각한다. 모든 경전이 말로 전할 수 없는 것을, 그 한계에도 불구하고 말과 글이라는 제한된 수단을 통해 전하는 것처럼, 서예 또한 앞선 서예가들의 작품들의 임모를 통하여 붓과 먹 등을 다루는 법을 전하고 있기에 몸소 체험하여 익히고 발견해 나가는 그 과정 자체가 서예라는 예술의 전부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동양 예술 중에서 특히 서예는 동양 붓의 ‘삼차원적인 운동’의 입체성을 이차원적인 획을 통하여 구현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즉 서예에서는 고전작품들의 임모를 통하여 ‘입체적인 획’을 체화함으로써, 일반적인 모든 ‘선’들과의 차이를 명확하게 하고자 한다. 고대 묘분벽화나 도기화 등을 제외하고, 서양 회화사에서 공통된 특징은 삼차원의 입체적 공간을 평면 혹은 조각 등을 통하여 보다 사실적으로 표현하기 위하여 선과 색채들의 관계로 구성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이와 달리 동양 예술 중에서, 특히 서예의 경우 서양화 붓의 운동 방식과는 다른 붓의 운동 방식(예를 들면 역입과 회봉 등)이 가장 중요하고 근본적인 차이를 만들어내는 특이성이라고 생각한다. 서예의 전통과 그 맥을 같이 하는 전통적인 동양 회화에서는 삼차원적인 입체적 공간을 투시법에 의하여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삼차원적인 세계의 상을 넘어서 의경을 표현하고자 한다.

실제적인 형상의 사실적인 묘사를 위하여 선이나 채색을 하지 않고, 의경을 표현하기 위하여 붓의 운동, 입체적인 획을 표현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예술의 높이와 깊이를 재는 기준이 되는 것이 아닐까. 동양예술이라고 특징짓고 구분 지을 수 있는 가장 중요한 특이성은 바로 이 동양 붓의 삼차원적인 운동을 통해 그 주제를 드러내고자 하는가이다. 동양 붓과 호응하는 종이와 먹, 물감 등은 현대에 이르러 더욱 다양한 재료들로 확장되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교과과정에서 동양화를 전공했다 라는 것에서 작가의 작품이 동양화로 구분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하게 된다. 아시아인들이 그렸다고 동양화라 부를 수 없듯이, 지정학적으로 서양에 살고 있는 이들이 동양 붓으로 그 삼차원적인 운동의 입체성을 표현한다면, 그것은 동양화라 부를 수 있지 않을까. 이러한 가장 근본적이고 중요한 차이를 구분 지을 수 없다면, 동양화가 서양화와 근본적으로 구분되는 그것만의 특이성을 무엇으로 볼 수 있을까. 가장 중요한 특이성은 동양 붓의 이러한 삼차원적인 운동을 입체적으로 획을 통하여 드러내고 있는 것이 아닐까?

2. 받아적다 – <동양과 서양, 그리고 미학>, 장파.
· 하늘에서는 상을 이루고 땅에서는 형을 이룬다(在天成象 在地成形) – <주역>에서
· 막힘없이 자유로움을 일러 일(逸)이라 한다. – 장파, <동양과 서양, 그리고 미학>
· 잣대에 맞게 그리려고 하는 것을 졸렬히 여기고, 채색에 몰두하는 것을 비루하게 여긴다. 필획은 간략하지만 형을 갖추고 있으니, 이는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것이다. 그것은 예상을 초월한 것이어서 모방하여 본뜰 수 없다. 이를 평하여 이르길 일격(逸格)이라 한다. – <익주명화록>에서
· 그림의 색은…농담과 명암에 있다. 즉, 감정과 모양이 그것으로 드러나며, 원근도 그것에 의해 구분되고 정과 신이 그것으로 발양되고, 경과 물이 그것으로 선명해진다. – 심종건의 <개주학화편>권1에서

夫陰陽陶蒸 萬物錯布 (부음양도증 만물착포: 음양이 만물을 만들어 키우고, 만물은 온 세상에 널려 있다.)
玄化無言 神工獨遠 (현화무언 신공독원: 현묘한 변화는 말이 없고, 신령한 기술은 진실로 아득하다.)
草木敷榮 不待舟綠之采 (초목부영 부대주록지채: 초목이 영화롭게 펼쳐짐은 알록달록한 색깔 때문이 아니다.)
雲雪飄揚 不待鉛粉而白 ( 운설표양 부대